(사진=AP뉴시스) 9일(현지시간) 산불은 캘리포니아 산타로사의 힐튼호텔을 덮쳤다.

미국 ‘와인의 메카’ 나파 밸리를 비롯한 캘리포니아주 북부 8개 카운티에 9일(현지시간)부터 대형 산불이 번져 최소 10명이 사망하고 주민 2만명이 대피했다. 1500개에 달하는 건물에도 불이 번졌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사건을 “캘리포니아주에서 발생한 가장 파괴적인 산불”이라고 표현했다.

현재 산불이 번지는 지역은 나파, 소노마, 레이크, 멘더키노, 유바, 네바다 칼라베라스, 부트 총 8개 카운티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 지사는 이미 이 8개 카운티 일대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나파와 소노마는 미국 내 대표적인 와인 산지로 한국인 관광객들도 많이 찾는 지역이다. 와인 농장이 카운티 전체에 걸쳐 있는 나파에는 수만 에이커의 삼림이 불탔고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다.

(사진=AP뉴시스) 소방관들이 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산타로사 앞의 주택을 지나가고 있다.

소노마 카운티의 산타로사에는 산불이 힐튼 호텔과 한 실버 주택 지구를 덮쳤다. 이동식 주택이 위치한 공원까지 불이 붙었고, 대부분의 이동식 주택은 완전히 무너진 채 그을린 잔해만을 남겼다. 주택에 거주하던 100여명의 주민들의 삶 역시 무너졌다. 잔해와 잿더미는 눈처럼 떨어졌고 뿌연 연기는 햇살까지 가로막았다.

(사진=KABC-TV/뉴시스) 불길이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을 덮쳤다.

(사진=AP뉴시스) 캘리포니아주 나파 카운티에서 9일(현지시간) 대형 산불 사이로 해가 뜨고 있다.

캘리포니아 삼림·산불 보호국의 재닛 업튼 부국장은 “적어도 15개의 산불이 발화해 1500개의 주거용·상업용 건물이 전소했다. 일요일 저녁까지 7만3천 에이커(295㎢, 약 8900만 평)의 면적이 타들어갔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최소 10명이 사망했다”며 “소노마 카운티에서 7명이, 나파 카운티에서 2명이, 멘더키노 카운티에서 1명이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재산 피해 역시 캘리포니아에서 일어난 화재 중 최악이며 피해는 더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산불이 주요한 시설을 파괴했고 수천개의 집을 무너뜨렸다”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번 산불을 대규모 재난으로 규정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어 “심각한 상황이다. 산불이 매우 빠르게 번지고 있다. 열기는 타오르고 습도가  부족한 데다가 바람이 불고 있어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며 브리핑에서 밝혔다. 또한 “현재는 어떤 수단으로도 통제 가능한 상황이 아니다”고 경고했다.

누리꾼들이 9일 공개한 한 영상에서 나파 카운티에 번진 산불은 언덕을 따라 번지고 있다. 산에 길을 만들 듯이 불길이 퍼져나가는 모습이다. 불은 산을 일제히 태웠고 연기는 하늘로 치솟았다.



9일 나파 카운티에 있는 도시 캘리스토가에서 촬영된 이 영상은 한 주민이 차를 타고 대피하면서 직접 찍은 영상이다. 차량 앞에는 뿌연 연기와 빨간 불길이 가득 차 있다. 다행히도 차가 지나가는 길목 주변까지는 불이 번지지 않았다.

산불은 8일 밤 10시부터 시작됐다. 바람은 80.46㎞/h의 속력으로 불었고 불은 점점 퍼져나갔다. 산불의 원인은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는 원인을 9일 오후까지 파악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AP뉴시스) 소방관이 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나파 카운티에 번진 불을 끄고 있다.

북 캘리포니아 주의 산불은 주로 10월에 발생한다. 건조한 기후에 바람이 거칠게 불면서 산불은 더 크게 퍼져나간다. 업튼 부국장은 “극심하게 건조했고 습도도 낮았다. 잔디와 나무는 불을 부추겼다”고 전했다. 이어 “이 모든 최악의 상황을 합하면, ‘재난 조리법’과도 같다”고 덧붙였다.

주민들은 일찍이 산불을 감지하지 못했으며 소방관들이 도착하자 차를 타거나 뛰면서 대피했다. 빠르게 번지는 불길로 나파와 소노마 카운티로 통하는 101번 고속도로를 비롯한 주요 도로가 폐쇄됐다. 소나마 카운티 중심도시 샌터로사에도 대피령이 발령돼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함께 대피했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