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뉴스 캡처

조건만남 성매매에 동원됐던 여중생이 에이즈에 걸려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사건과 관련된 고등학교 남학생들이 여학생 10여명을 조직적으로 성매매에 동원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MBC는 경찰의 말을 인용해 경기 용인의 한 고등학고 3학년 최모군이 지난해 가을 친구 4명과 함께 평소 친분이 있던 여학생 10명을 모아 조건만남을 시켰다고 1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군은 에이즈에 걸린 여중생 A양을 성매매 알선 혐의로 구속된 20살 주모씨에게 소개해준 인물이다. 최군 일당은 조건 만남 앱을 통해 성매수 남성들을 쉽게 찬을 수 있었다. 회원가입 없이 익명으로 채팅을 주고받아 경찰 추적도 피할 수 있다.

용인동부경찰서 관계자는 MBC에 “4명은 학생이고, 한 명은 학교를 자퇴한 무직이다. 같이 공동범행을 했고 역할 분담이 일부 있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성매매 대가로 건당 20만원까지 받아 여학생들과 반씩 나눠가졌고 수입 대부분은 유흥비로 탕진했다.

경찰은 미성년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최군 일당 5명을 붙잡아 조사 중인 한편 성매매에 동원된 여학생들을 통해 성매수에 나섰던 남성들을 추적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