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부족으로 혼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보건 당국의 관리부실 탓에 폐기처분되는 사례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권미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보건소에서 폐기되는 백신이 2013년부터 2017년 8월까지 5년간 8만1076건, 8억3000만원 어치 가량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최근 공급중단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BCG백신과 소아마비(폴리오)백신도 각각 1320건, 4358건이 포함돼 있는 것으로 나타나 부실관리에 대한 지적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폐기 사유별로 보면 개봉전후 오염이 98건, 냉장고 고장이 1만6476건, 유효기간 경과가 2만9715건, 정전이 8855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질병관리본부는 2016년부터 폐기사유별 관리를 하지 않으면서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권 의원은 “국가예방접종 대상인 21종 백신 중 단 5종만 국내에서 제조해 공급하고 있어 백신자급률이 25%에 불과한 상황에서 수입에 의존하다보니 공급중단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며 “부실관리로 인한 폐기를 막기위한 적극적인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