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부산공감 페이스북 페이지

부산의 한 초등학교 총동창회에서 내건 가족체육대회 홍보 플래카드에 적힌 문구가 논란이 되고 있다.

페이스북 페이지 ‘부산 공감’에는 12일 익명의 제보자가 촬영한 사진 두 장과 짧은 글이 올라왔다. 사진은 부산의 한 초등학교 총동창회가 동문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가족체육대회를 홍보하기 위해 설치한 대형 플래카드를 촬영한 것이다.

사진=부산공감 페이스북 페이지

플래카드는 두 가지 버전으로 제작돼 있었으며, 하단에 작은 말풍선이 그려져 있다. 얼핏 보면 이상할 것 없는 이 플래카드의 문제는 말풍선에 담긴 문구다. 여기에는 “내연녀, 내연남도 가족이니 당근 참석 가능합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제보자는 “생각 없는 동문 선배들이 올린 글”이라며 “이 때문에 해당 학교의 학생과 학부모들이 부끄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플래카드는 어린이들이 다니는 초등학교에 설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부산공감 페이스북 페이지

플래카드를 본 네티즌들은 “재미도 없고 저급하기만 하다” “아이들이 저런 글을 보고 무슨 생각을 하겠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같은 학교를 졸업했다는 한 네티즌은 “학교 얼굴에 먹칠하는 일이다. 정말 부끄럽다”며 “플래카드를 당장 철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