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서연 양의 사망에 대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머리를 넘기고 있다. 뉴시스

가수 고(故) 김광석씨 아내 서해순씨가 처음으로 경찰에 출두하면서 서씨가 받은 김씨 저작권료를 둘러싼 의혹이 더 커지고 있다.

서씨는 12일 오후 1시5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나타나 딸 서연양의 타살 의혹을 제기한 이상호 기자와 자신을 고발한 남편 가족을 향해 날선 발언을 쏟아냈다.

서씨는 특히 남편 김씨 사후 받은 저작권료로 호화생활을 했다는 의혹에 대해 “(남편 김씨) 어머니가 로열티로 12년간 20억원이 넘게 받으신 거로 알고 있는데 현찰로 놔두셨을 것이다. 어머니 명의로 있던 건물이 팔렸다는 것도 신문을 보고 알았다”며 “(내가 받은)저작권료가 100억, 200억이라고 하는데 1998년에 나온 저작권료는 500만원이고 이후에도 7~8년간 500만원에서 800만원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편 가족들을 향해 “식구라는 분들은 (딸) 서연이를 보러 온 적도 없고 따뜻한 밥 한 끼는커녕 학비도 한 번 준 적이 없었다”며 “서연이 몫이 있으니깐 어머니가 연락하실 거라고 생각을 했다. 그랬으면 서연이가 잘못됐다고 얘기할 수밖에 없었고, 그런 상황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아무런 연락이 없었다. 지금 와서 서연이가 잘못됐다고 내 돈을 다 내놓으라는 말밖에 안 된다”고 비난했다.

이와 관련해 서씨를 서연양 유기치사와 소송사기 혐의로 고발한 김광복(김광석의 형)씨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유족이 저작권료로 20억을 넘게 받았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며 “(서씨가) 동생 죽고 20년 넘게 제사에도 오지 않았는데 어떻게 조카를 챙기겠느냐”고 반문했다.

딸 서연 양의 사망에 대한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고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지금까지 서씨가 남편 김씨 사후 최근 20년간 음반 저작권 수입으로 벌어들인 돈이 1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보도됐다.

동아일보는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에서 서씨에게 김 씨 사망 후 2년 만인 1998년부터 올해까지 작사·작곡자에게 돌아가는 저작권료 명목으로 9억7980여만원이 지급했다고 전했다. 이는 “7~8년간 500만원에서 800만원을 받았다”는 서씨의 주장과 엄청난 차이를 보인다. 서씨의 주장대로면 서씨는 20년간 지급된 저작권료의 10분의 1도 안되는 돈을 받은 것이 된다.

보도에 따르면 서씨는 2000년부터는 가수·연주자 등에게 지급되는 저작권료와 2007년부터는 음반제작자에게 돌아가는 로열티도 받았다. 이밖에도 2014년 8월 김 씨의 상표권도 등록했다. 서씨는 특허청에 한글 ‘김광석’, 영문 ‘KIM KWANG SEOK’에 대한 상표 출원인으로 등록됐다.

김씨의 작사·작곡 저작권료 외 다른 저작권료를 감안하면 서씨의 저작권료 수입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이날 서씨가 지금까지 자신이 받은 저작권료를 밝히면서 앞으로 저작권료를 둘러싼 진실공방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서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한국음악저작권협회,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 등에 김 씨의 저작관과 관련한 자료를 제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를 통해 저작권료를 둘러싼 진실이 밝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