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을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아빠' 이영학 씨가 13일 오전 서울 중랑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해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씨가 “죄를 달게 받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씨는 이날 오전 8시20분 서울 중랑경찰서 앞에서 서울 북부지검으로 송치되며 “제가 아내가 죽은 후 약에 취해 있었고 한동안 제정신이 아니었다. 너무 꿈만 같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 더 많은 말을 해야하고 사죄를 해야하지만 이 모든 게 아직 꿈만 같이 느껴진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취재진이 “딸한테 뭐라고 시켰나” “왜 피해 여중생을 데려오라고 했나“ “왜 유서 동영상을 찍었나” 등을 질문했지만 “죄송하다”고만 할뿐 입을 굳게 닫았다.

중랑경찰서는 이날 이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고 구체적인 범행 동기와 방법 등에 대한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한다. 이씨에 대한 구속 시한 만료는 15일이지만 이날이 휴일인 점을 고려했다.
 
경찰은 전날 유치장에 있는 이씨에 대한 추가조사를 통해 범행 동기와 관련된 진술을 확보하는 등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주력했다. 서울경찰청 소속 프로파일러도 투입해 이씨와 이씨 딸 이모(14)양의 심리면담을 진행했다. 

현재까지 조사 결과를 보면 이씨가 수면제에 취해 잠든 A양(14)에게 음란행위를 하다 A양이 깨어나 저항하자 살해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씨 부녀는 수면제가 든 드링크를 준비했다가 지난달 30일 낮 12시20분쯤 자택으로 들어온 A양에게 권해 마시도록 해 수면 상태에 빠지도록 유도했다. 다음날 오전 11시53분 이후 이양이 집 밖으로 나갔다가 오후 1시44분쯤 귀가했고 그사이 A양이 숨졌다.

이후 이씨는 시신을 여행용 가방에 담아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유기했다. 범행에 사용된 여행용 가방과 피해자의 의류 등은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