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당시 서울 출장 때 잠시 머무는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국정감사 자료를 통해 “문화체육관광부는 조 전 장관이 취임하자 서울사무소의 기존 공용 화장실과 붙어 있던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한 뒤 수도공사를 거쳐 여성용 변기와 샤워부스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 이전의 장관들은 같은 층에 위치한 공용 화장실을 직원들과 함께 사용했다고 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도 재임 당시 인천시청을 방문하기 전 청와대 측이 기존 변기를 뜯고 새 것을 설치한 사실이 폭로돼 ‘변기공주’라는 오명을 쓰기도 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