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52)씨가 딸 서연양 사망 의혹을 둘러싼 고소·고발 건과 관련해 10시간 가까이 경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서씨는 조사가 끝난 12일 밤 11시20분쯤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청사를 나서며 기자들과 만나 약 30분간 심경을 토로했다.

서씨는 “김양의 사망과 민사소송 의혹 모두에 대해 소명했다”며 “김양의 사망과 소송은 아무런 상관관계가 없다”고 주장했다. 김양의 사망 의혹에 대해서도 “유전병이 있고 몸이 왜소했지만 참을성이 많은 아이였다”며 “(사망) 당일에도 약간 열이 나고 기침을 할 뿐 학교도 다녀오고 밥도 먹길래 약만 먹이고 재웠다. 이후 김양이 깨어나 물을 마신 뒤 쓰러졌다”고 말했다.

서씨는 “김광석씨 죽음 이후 이상호 고발뉴스 기자 등에 의해서 사회적으로 매장이 된 것이 너무 억울하다”고 했다. 김씨 형인 김광복씨에 대해서도 격한 감정을 드러냈다. 그는 “한 번도 서연이 안부조차 묻지 않았는데 이제 와서 어떻게 키웠냐고 따진다”며 “나를 아이 사망 신고도 않은 채 이 남자 저 남자 만나고 다닌 여자로 만들었다”고 비난했다. 

김광석씨 부검감정서에 기재된 손목 흉터에 대해서는 “몰랐다”며 “같이 사는 동안 한번도 자해를 하거나 자살시도를 한 경우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씨가 평소 손목을 가리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팔찌를 하긴 했다”고 했다. 

김광석씨 사망 이후 서씨와 동거했던 이모씨도 이날 참고인 자격으로 비공개 소환돼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서씨와 이씨의 대질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 서씨는 이씨에 대해 “김광석씨 친구인 그분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며 “서연이를 굉장히 예뻐했고, 서연이도 많이 따랐다. 항상 고마운 마음”이라고 말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