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본인 재판 도중 불량한 태도를 보이다 재판부로부터 ‘엄중 경고’를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는 13일 우 전 수석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에 대한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에는 신영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신 부위원장은 공정위 사무처장으로 재직하던 2014년 4월 청와대 지시로 영화산업 분야 실태조사를 한 이후 우 전 수석이 영화 ‘변호인’ 등을 제작한 CJ그룹에 불이익 처분을 지시한 정황을 증언했다.

신 부위원장은 “우 전 수석이 당시 왜 CJ는 고발하지 않느냐고 물어봤다”며 “‘위반 사항이 가벼워 과징금 부과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해줬다”고 말했다. 또 검찰이 ‘우 전 수석이 CJ는 공동정범으로 하면 되는데 왜 고발하지 않느냐고 했는가’라고 묻자 “네”라고 답했다. ‘머리를 잘 쓰면 CJ를 엮을 수 있다는 말을 들었느냐’는 질문에도 “그런 취지의 말을 들었다”고 했다.

당시 공정위는 청와대의 기대와는 다르게 CJ에 대해 검찰 고발을 하지 않고, 시정명령 등의 의견을 내는 것으로 조사를 마무리했다. 이후 청와대는 공정위 담당 국장에 대한 표적 감찰을 벌인 것으로 특검팀 조사 결과 드러났다. 

우 전 수석은 신 부위원장의 증인신문이 진행되는 동안 계속 허탈한 표정으로 미소를 짓곤 했다. 변호인에게 귓속말을 건네기도 했다. 

이런 모습을 지켜보던 재판부는 오후 재판 때 우 전 수석을 향해 “증인신문 할 때 액션을 나타내지 말라”며 “피고인은 특히”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부분은 분명히 경고한다”며 “몇 번 참았는데, 오전 재판에서도 그런 부분이 있었고 지금도 그러고 있다. 한 번만 더 그런 일이 있을 때는 그냥 넘어가지 않겠다”고 했다.

재판부의 엄중 경고에 우 전 수석은 자리를 고쳐 앉은 뒤 고개를 숙였다. 이후 책상에 놓인 서류만 쳐다보며 입을 다물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