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슈퍼마켓에서 물건을 훔친 공시생 등을 협박해 합의금 수천만원을 뜯어낸 혐의(공갈)로 업주 A씨 등 5명을 불구속입건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2월부터 지난 8월까지 슈퍼마켓에서 물품을 훔친 29명에게 합의금 명목으로 모두 3030만원을 받아냈다. 이 중 10~30%는 점원들에게 포상금으로 지급하고 나머지는 업주가 챙겼다. A씨가 합의금을 요구한 대상은 44명이었느나 15명은 합의금을 주지 않았다.

A씨는 점원들을 시켜 폐쇄회로TV를 지켜보다 물품을 훔치는 사람이 있으면 붙잡아 창고형 사무실에 가뒀다. 이후 국가공무원법 제33조에 따라 금고 이상의 실형을 선고받은 사람은 임용이 제한된다는 점을 악용해 “합의금을 주지 않으면 경찰에 신고해 공무원시험을 보지 못하게 하겠다. 빨간 줄이 가게 하겠다”고 협박했다. 

이런 협박을 당한 이들은 1000~3000원어치 과자, 초콜릿 따위를 훔치고도 물건값의 30~2000배나 되는 100만~300만원 상당의 지불 각서를 작성해야 했다. A씨의 행각은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던 주민이 경찰에 알리면서 꼬리가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경미한 범죄로 협박당할 경우 혼자 해결하려 하지 말고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형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