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함평군을 방문했던 한 관광객이 자신에게 친절을 베푼 택시기사에게 고마움을 담은 감사편지를 전남 함평군수에게 보냈다.

함평군에 따르면 17일 안병호 함평군수 앞으로 77세의 할머니가 손으로 직접 쓴 감사편지가 전달됐다. 경기도 평택시에 거주하는 윤순자(77·여)씨는 지난 7~8일 친구들 7명과 함께 함평 해수찜을 찾았다.

해수찜에서 온천과 약찜을 즐기고 나온 윤 할머니 일행은 지리에 밝지 않은 탓에 식사할 마땅한 곳을 찾지 못했다. 

윤 할머니는 해수찜까지 운전을 한 택시기사 정순점(65·여)씨에게 연락해 식사할 데를 문의했다. 정씨는 윤 할머니 일행을 식당으로 안내하지 않고 자신의 집에서 밥과 반찬, 과일을 준비해 네 끼를 정성껏 대접했다.

또 정씨는 아들을 시켜 관광을 마치고 돌아가는 할머니들에게 김밥을 건네며 무사히 돌아가시라고 배웅했다.

택시기사로부터 생각지 못한 환대를 받은 윤 할머니는 최근 안병호 함평군수에게 "평택으로 돌아와서 아무리 생각해도 너무너무 고마워 군수님께서 저희들의 마음을 전해주시어 꼭 칭찬해 주십사 부탁드린다"고 편지를 보냈다.

77세 할머니가 함평군수에 보내온 감사편지. 사진=함평군

안 군수는 정씨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기사님의 친절이 함평의 이미지를 높였다"며 "앞으로도 친절한 자세로 손님을 맞이해 관광객들이 함평을 즐기고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격려했다.

정씨는 "나이가 있으신 데다 당뇨도 앓고 계신데, 식사를 못하고 계신다는 이야기를 듣고 당연한 일을 했을 뿐인데 칭찬을 받게 돼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택시이용객 입장에서 생각하고 친절한 자세와 마음가짐으로 관광객을 맞이하겠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