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관련없는 사진. 뉴시스

“여성 승객이 바다로 들어간 지 한참 됐는데 보이지 않아요. 큰일 난 것 같아요.”

지난 17일 오전 3시10분쯤 택시기사 A씨(65)가 다급한 목소리로 경찰에 도움을 요청했다. 한 여성이 자살을 시도하려 바다 속으로 들어간 것 같다는 신고였다. A씨는 부산 사하구 다대동 다대포해수욕장에 있었다.

곧 출동한 경찰은 어두컴컴한 바다 속으로 걸어들어가고 있는 여성을 발견했다. 백사장으로부터 100m 떨어진 지점이었다. 뒤따라 들어간 경찰은 10여 분간 설득한 끝에 B씨(53)를 물 밖으로 데리고 나왔다.

A씨는 부산 사하구 괴정동에서 B씨를 태웠다고 했다. B씨는 다대포해수욕장으로 이동하며 “죽고 싶다”는 말을 반복했다. A씨는 이런 B씨가 걱정돼 목적지에 도착한 후에도 차에서 내려 B씨를 지켜봤다. 이후 B씨의 모습이 보이지 않자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B씨는 5~6년전부터 앓던 우울증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택시기사가 관심을 가지고 재빨리 신고해준 덕분에 안전히 구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만'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