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댁을 뜻하는 '시'자만 나와도 치를 떠는 여성이 많다는 얘기를 종종 듣습니다. 오랜 기간 서로 다른 가정환경에서 살아온 사람들이 만나 벌어지는, 어쩌면 당연한 일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결혼해 꾸린 새로운 인연과도 서로 배려하며 잘 지내는 이들도 많습니다. 최근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온 한 아내의 글이 그렇습니다. 특히 결혼한 중년 남성들이 아내의 글을 보고 많은 눈물을 흘렸다고 합니다.

자신을 33살의 주부라고 밝힌 여성은 홀로 남은 시아버지를 모시는 문제로 남편과 다퉜다는 얘기로 글이 시작됩니다. 상대적으로 경제 형편이 좋은 다른 형제는 아버님을 모시지 않으려고 했고, 결국 모셔온 아버님이 불편해 서로 애먹은 이야기도 나옵니다. 그렇습니다. 아내의 글은 우리 예상대로 흘러갑니다. 그러나 이야기의 마지막은 처음과 많이 달랐습니다. 이 글에는 "남자인데도 읽으면서 목이 멘다" "유부남이라면 그냥 지나치기 힘든 글이다"는 댓글이 주르륵 달렸습니다.

이 글은 경북 경산시의 한 아파트단지의 카페에 수년전 처음 올라왔던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다음은 19일 한 커뮤니티에 올라온 아내의 편지 전문입니다. 저도 어르신들께 전화 한번 넣어야 겠습니다.


안녕하세요 33살 먹은 주부에요..
32살때 시집와서 남편이랑 분가해서 살았구요
남편이 어머님 돌아가시고 혼자계신
아버님 모시자고 이야기를 하더군요...

어느누가 좋다고 말할수있겠어요...
그일로 남편이랑 많이 싸웠어요...
위에 형님도 있으신데 왜 우리가 모시냐고...
아주버님은 대기업에 다니셔서 경제적 형편이 좋아요...

그일로 남편과 싸우고 볶고 거의 매일을 싸웠어요..
하루는 남편이 술먹고 울면서 말을 하더군요...
다른거는 뭐든 하자는 대로 다 할테니까
제발 이번만은 부탁좀 들어 달라구...
그러면서 이야기를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적 엄청 개구쟁이였데요...
매일 사고 치고 다니고 해서 아버님께서
매번 뒷 수습하고 다니셨다고 하더라구요...
남편이 어릴때 골목에서 놀고 있는데
지나 가던 트럭에
(큰트럭 말고 중간크기트럭)받힐뻔 한걸

아버님이 보시고 남편을 구하고

부딪치셨는데 그것 때문에 지금도
오른쪽 어깨를 잘 못 쓰신데요...
아버님 하시던 일이 노가다(막노동)를 하였는데
남편은 군에 제대 하고 26살때 까지도
놀고 먹었더랍니다...

아버님이 저의남편을 늦게 낳으셔서
지금 아버님 연세가 68세입니다...
남편은 33살이구요...
60세 넘으셨을 때도 노가다 (막노동) 하시면서
가족들 먹여 살리려고 고생만 하셨다네요...

노가다를 오래 하다보면 시멘트 독이라고 하나요...
하여튼 그거 때문에 손도 쩍쩍 갈라 지고
겨울만 되면 많이 아파 하신다고 하더라구요..
평생 모아 오신 재산으로 마련 하셨던
조그마한 집한채도 아주버님이랑 남편

결혼 할때 집 장만 해 주신다고
팔으시고 지금 전세방에 사신다고 하구요...
그런데 어머님 까지 돌아 가시고 아버지 혼자 계신거 보니
마음이 아파서 눈물이 자주 난다고 하더라구요...
저희요..전 살림하고 남편 혼자 버는데
한달에 150만원정도 벌어 와요..
근데 그걸로 아버님이 오시면
아무래도 반찬도 신경써야 하고

여러가지로 힘들거 같더라구요..
그때 임신도 해서 애가 3개월 이였는데...
형님은 절대 못 모신다고 못 박으셨고
아주버님도 모실 생각은 전혀없다라고
남편이 말을 하더라구요..

어떡 합니까..저렇게 까지 남편이 말 하는데...
그래서 넉달전 부터 모시기로 하고
아버님 모셔 왔습니다..
처음에 아버님 오지 않으시려고
자꾸 거절 하시 더라구요..
늙은이 가 봐야 짐만 되고
눈치 보인 다면서요..

남편이 우겨서 모셔 왔습니다..
모셔온 첫날부터
여러 모로 정말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그런데 우리 아버님...
매번 반찬 신경써서 정성껏 차려 드리면...

그걸 드시면서도 엄청 미안해 하셨습니다...
가끔씩 고기반찬이나 맛있는 거
해 드리면 안 잡수시고 두셨다가
남편 오면 먹이더라구요...
그리고 저 먹으라고 일부로 드시지도 않구요..

거기다가 하루는 장보고 집에 왔는데
걸레질을 하고 있으신거예요 보고 놀라서
걸레를 뺐으려고 했더니 괜찮다고 하시면서
끝까지 다 청소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식사 하시면 곧바로 들고
가셔서 설겆이도 하십니다...

아버님께 하지 말라고 몇번 말씀 드리고
뺏어도 보았지만 그게 편하시답니다..아버님은...
제가 왜 모르겠어요...
이못난 며느리 눈치 보시느라
그렇게 행동하시는거 다압니다..

저도 그래서 더 마음이 아픕니다...
남편이 몰래 아버님께 용돈을 드려도
그거 안 쓰고 모아 두셨다가

제 용돈하라고 주십니다...
어제는 정말 슬퍼서 펑펑 울었습니다...
아버님께 죄인이라도 된듯해서 눈물이
왈칵 나오는데 참을 수가 없더라구요...
한달전 쯤 부터 아버님께서
아침에 나가시면
저녁때 쯤 들어 오시더라구요...

어디 놀러라도 가시는 거 같아서
용돈을 드려도 받으시지도 않고
웃으면서 다녀 올게 하시면서
매일 나가셨습니다...
어제 아래층 주인집 아주머니께서
말씀하시더라구요...
"오다가 이집 할아버지 봤는데
유모차에 박스 실어서 가던데~

이말을 듣고 깜짝 놀랐습니다..
네...그래요...우리아버님 아들집에 살면서

돈 한푼 못버시는게 마음에 걸리셨는지
불편한 몸 이끌고 하루 하루
그렇게 박스라도 주우시면서 돈 버셨더라구요...
그 이야기 듣고 밖으로 뛰쳐 나갔습니다...

아버님을 찾으려고 이리저리 돌아 다녀도
안 보이시더라구요...
너무 죄송해서 엉엉 울었습니다...
남편한테 전화해서 상황 말하니 남편도
아무 말이 없더군요...
저녁 5시조금 넘어서
남편이 평소보다 일찍 들어 왔어요..

남편도 마음이 정말 안 좋은지
아버님 찾으로 나간다고 하곤 바로 나갔어요...
제가 바보였어요..진작 알았어야 하는데..
몇일 전 부터 아버님께서 저 먹으라고
봉지에 들려 주시던 과일과 과자들이

아버님께서 어떻게 일해서 사 오신 것인지를...
못난 며느리 눈치 안 보셔도 되는데
그렇게 불편 하셨던지 아들집

오셔서도 편하게 못 지내시고
눈치만 보시다가 불편하신 몸 이끌고
그렇게 일하고 있으셨다니...
친정에 우리 아빠도 고생만 하시다가
돌아 가셨는데...
돌아가신 아빠 생각도 나고 해서
한참을 펑펑 울었습니다...

그날 따라 아버님 웃으실때 얼굴에
많은 주름과 손목에서
갈라진 피부가 자꾸 생각나면서
너무 죄송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올때까지 엉엉 울고만 있었습니다...

남편나가고 한시간 좀 넘어서
남편이 아버님이랑
들어 오더라구요...
아버님 오시면서도 제 눈치 보시면서
뒤에 끌고 오던 유모차를 숨기시는 모습이
왜 그리 마음이 아플까요...
오히려 죄송해야 할건 저인데요...

왜 그렇게 아버님의
그런 모습이 가슴에 남아서
지금도 이렇게 마음이 아플까요...
달려 가서 아버님께 죄송 하다며
손 꼭잡고 또 엉엉 울었습니다...

아버님께서 매일 나 때문에
내가 미안 하다면서
제 얼굴을 보면서 말씀 하시는 데
눈물이 멈추지 않았어요...
아버님 손 첨 만져 보았습니다...

심하게 갈라지신 손등과 굳은살 베인
손에 마음이 너무 아팠습니다...
방안에 모시고 가서도 죄송하다며
그렇게 펑펑 울었습니다...

아버님 식사 챙겨 드리려고 부엌에 와서도
눈물이 왜그리 그치지 않던지요...
남편이 아버님께 그런일 하지 말라고...
제가 더 열심히 일해서 벌면 되니까

그런일 하지 말라고 아버님께
확답을 받아 낸후 세명 모여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밥먹는 데도 아버님 손을 보면서
자꾸 가슴이 아프더라구요...
오늘 남편이 노는 날이라
아버님 모시고 시내 나가서

날이 좀 쌀쌀 해져서
아버님 잠바 하나랑 신발을 샀습니다...
한사코 괜찮다고 하시던 아버님께
제가 말씀 드렸어요..

"자꾸 그러시면
제가 아버님 눈치 보여서 힘 들어요!!"
이렇게 말씀 드렸더니 고맙다고
하시면서 받으시더라구요...

그리고 집에는 아버님 심심 하실 까봐
케이블TV도 신청 했구요...
아버님께서 스포츠를 좋아 하시는 데
오늘 야구방송이랑 낚시 방송 보시면서
너무 즐거워 하시더라구요...

조용히 다가가서 아버님
어깨를 만져 드리는데...
보기 보다 정말 왜소 하시더라구요...
제가 꽉 잡아도 부서 질것만 같은
그런 아버님의 어깨...
지금까지 고생만 하시고..

자식들 뒷 바라지 하시느라
평생 헌신 하시며서 살아 오셨던
아버님의 그런 자취들이
느껴지면서 마음이 또한번 아팠네요...

남편한테 말했어요..
저 평생 아버님 정말 친아버지
처럼 생각하고 모신 다구요...
비록 지금은 아버님께서 불편해 하시지만...

언젠가는 친딸 처럼 생각 하시면서
대해 주실 때까지 정말 잘 할거라구요...
마지막으로 아버님...
저 눈치 안 보셔도 되요...
제가 그렇게 나쁜 며느리는 아니 잖아요... ㅠㅠ

아버님의 힘드신 희생이 없으셨다면
지금의 남편도 없잖아요...
그렇다면 지금의 저와 뱃속의
사랑스러운 손자도 없을것입니다...

저 아버님 싫어 하지 않고 정말 사랑해요 아버님...
그러니 항상 건강 하시고 오래 오래 사셔야 되요...
그리고 이제두번 다시 그런일 안 하셔도되요...
저 허리띠 쫄라 매고
알뜰하게 살께요...

사랑해요 아버님 ...........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