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돼지도 이렇게 때려서는 안된다.”

지난 19일 부산지방법원 서부지원 형사합의1부(부장 임광호) 심리로 열린 ‘부산 여중생 사건’ 1차 공판에서 임 부장판사는 가해 여중생 3명에게 엄하게 질타했다.

이날 구속 상태에서 재판을 받게 된 김모(14)양과 정모(14)양은 수의를 입고 법정에 출석했다. 불구속기소 된 윤모(14)양은 교복을 입고 나왔다.

임 부장판사는 이날 가해 여중생들의 폭력에 대해 “중국 조폭 영화에나 나오는 것처럼 때렸다“면서 “요즘은 개·돼지도 이렇게 때려서는 안 된다”고 꾸짖었다. 그러면서 임 부장판사는 이들에게 구치소 생활이 힘든 지에 대해 물었다. 또한 “내가 피해자처럼 폭행을 당했다면 어떻게 했을지 생각해 보고 다음 2차 공판에 와서 답변하라”고 말했다.

임 부장 판사의 말에 세 사람은 고개만 숙인 채 말을 잇지 못했다. 가해 여중생들은 검찰이 공소사실을 설명하는 내내 고개를 푹 숙인 채 앉아 있었다.


가해 여중생들은 지난 6월 부산 사상구의 한 공원과 노래방 등에서 다른 학교 후배인 피해 여중생 A양을 집단 폭행했다. 이들은 A양이 경찰에 신고하자 보복할 목적으로 알루미늄 사다리, 소주병, 벽돌 등으로 약 1시간 30분 동안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세 여중생은 공소사실을 대부분 인정하며 재판부에 수차례 반성문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국민참여재판은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들은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면서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 우리 가족들에게도 미안한 마음이다”라고 말했다.

부산 여중생 폭행 사건의 2차 공판은 다음달 23일 오후 4시 30분 열릴 예정이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