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JTBC 캡처

서울의 유명 한식당 대표가 이웃이 기르던 반려견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사건 발생 당시 반려견이 목줄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인터넷이 발칵 뒤집혔다. 공분한 네티즌들은 반려견 주인을 처벌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JTBC는 서울 유명 한식당 한일관 대표 김모씨(53)가 지난달 30일 자신의 아파트에서 이웃이 기르던 개에 물린 지 사흘 만에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김씨는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가족 2명과 함께 타고 있었다.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마자 문 앞에 있던 프렌치 불독이 김씨의 정강이를 물었다. 개는 목줄을 하지 않고 있었다.

김씨는 이후 병원치료를 받았지만 결국 패혈증으로 숨졌다. 김씨 유족 측은 개 주인을 상대로 법적대응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개의 주인는 취재진의 인터뷰에 응하지 않았다.

이 같은 소식에 인터넷이 발칵 뒤집혔다. 온라인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엔 ‘한일관’과 ‘패혈증’ 등이 오르내리고 있다. 특히 자신의 반려견은 착해서 물지 않는다는 안일한 생각에 목줄이나 입마개 등 안전장치를 하지 않고 외부에 노출시켜 피해를 봤다는 증언이 온라인 곳곳에서 쏟아졌다.

전자제품 AS기사라는 한 네티즌은 가정 방문 업무 중 개나 고양이한테 물리는 경우가 많지만 직업 특성상 보상을 요구할 수 없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주인에게 예쁘고 순할 뿐 타인에게 흉기가 되는 경우가 많다는 주장도 이어졌다. 안전장치를 하지 않은 반려견을 외부에 노출시키는 견주들을 처벌할 수 있는 법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다. 

한편 한일관은 1939년 서울 종로에 설립돼 3대째 이어져 온 식당으로 역대 대통령들과 유명 기업인들이 자주 찾는 곳으로 유명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