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송도 커넥션 의혹 해결없이 송도국제도시 완성 어렵다

인천시민사회가 국회와 검찰에 송도 커넥션 의혹을 철저하게 밝힐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송도6·8공구에 대한 진실을 밝히는 공이 국감과 검찰로 넘어갔다”며 “이번 국감 때 정대유 전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차장은 그동안 제기한 송도6·8공구의 특혜 의혹과 개발업자와 한통속이라고 폭로한 사정기관·언론·시민단체에 대한 구체적 진실도 모두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날 국토교통위원회의 인천시에 대한 국감에서 윤관석 국회의원은 “정 전 차장의 SNS 폭로 사건을 살펴본 결과 9000억원 규모의 손실이 발생한 것이 사실일 경우 배임혐의에 해당된다”고 질타했다.

유정복 시장은 “개발이익을 환수할 방법이 없다는 이슈에 대해 동의 하느냐”고 따지는 윤 의원의 압박에 대해 “동의 안한다”고 맞받아쳤다. 

유 시장은 “(개발이익 환수 시기와 방법이 없는 부실계약에 대해) 2016년 12월 인천발전연구원의 용역 결과에 따라 단계적으로 회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대유 전 차장은 지난 8월 중순 SNS를 통해 송도개발관련 유착의혹을 제기했다. 

정 전 차장은 사건이 검찰에 고발되면 참고인으로 가서 모든 내용을 진술하겠다는 취지의 의견을 밝힌 바 있다.

한편 오는 27일에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인천시 국감이 예정돼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