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칠곡경찰서는 고속도로 운행 도중 보복운전으로 상대방 차량을 전도시켜 중상을 입힌 뒤 증거인멸까지 시도한 A씨(56·건설업)에 대해 7일 특수상해와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월 25일 오전 중앙고속도로 하행선 가산터널 출구 앞에서 ‘급제동 및 밀어붙이기’ 보복운전으로 상대방 차량을 전도시켜 운전자에게 중상을 입힌 후 증거인멸을 시도한 혐의다.

A씨는 고속도로를 운행하던 도중 뒤따라오던 B씨(29·자영업)의 차량이 자신의 외제차를 2~3회에 걸쳐 추월하려는 것에 격분, 다시 추월해 터널을 벗어나는 순간 급제동했다.

놀란 B씨가 갓길로 피하자 A씨는 또 다시 B씨의 차량을 갓길쪽으로 밀어붙여 콘크리트 옹벽과 B씨의 차량을 충돌케 한 후 전도시켰다.

A씨는 보복운전을 숨기기 위해 B씨가 병원으로 후송된 틈을 이용, 사고 장면이 녹화된 B씨의 차량블랙박스를 떼어낸 후 인근 풀숲에 버렸다. 또 자신의 블랙박스 영상을 삭제한 뒤 오히려 추돌사고를 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추돌사고 아니라 보복운전을 당했다는 B씨 진술을 토대로 두 차량의 충돌부분을 수상하게 여겨 치밀한 수사 끝에 보복운전임을 밝혀냈다.

경찰은 피해차량의 가족들과 함께 사고 인근의 야산과 풀숲을 수차례 수색한 끝에 A씨가 버린 블랙박스를 회수해 분석한 결과, 범죄가 충분히 소명된다고 판단했다. 하지만 A씨는 아직까지 보복운전을 부인하고 있다.

칠곡경찰서 관계자는 “고속도로의 보복운전이 대형 참사로 이어질 뻔 했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피해 차량의 블랙박스를 손괴하는 등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어 A씨를 구속 수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