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골프를 치던 지난 5일 벙커에서 빠져나오던 중 뒤로 넘어지는 모습이 일본 언론에 포착됐다.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첫날이었던 5일 아베 총리는 사이타마현 소재 골프장에서 트럼프 대통령, 프로골퍼 마쓰야마 히데키와 함께 골프를 쳤다. 당시 아베 총리는 라운드 초반 3차례 정도 공을 벙커에 빠뜨렸다.


두 차례 벙커샷에 실패한 아베 총리. 세 번째 실패에서는 공을 벙커 밖으로 쳐내고 트럼프 대통령을 뒤따라 갔다. 그린을 향해 뛰어 올라가던 아베 총리는 뒤로 넘어지면서 벙커 안으로 굴러떨어졌다. 쓰고 있던 모자도 벗겨지면서 흙을 털고 모자를 주운 뒤 다시 걸어가는 굴욕적인 모습이 포착됐다.

TV도쿄는 “트럼프 대통령 방일에 따른 ‘오모테나시(손님을 극진히 대접하는 문화) 외교’에서 가장 큰 볼거리는 ‘골프외교’였다”며 “그 무대에서 아베 총리에게 의외의 사건이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