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자마(座間)시의 한 아파트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피해자들(왼쪽)과 용의자 시라이시 타카히로. 아사히 신문 홈페이지 캡처

지난달 31일 일본의 한 아파트 가정집에서 발견된 시신 9구 신원이 전원 확인됐다. 남성 1명 여성 8명이었으며 모두 10~20대였다.

10일 일본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이날 일본 경시청은 최초 신원이 밝혀진 타무라 아이코(23) 외에 8명의 신원을 확인했다. 경시청은 시신이 발견된 현장의 카드 등 물건과 피해자일 가능성이 높은 이들의 프로필을 추려 가족의 협조를 받아 신원을 확인했다. 그 결과 10대 여성이 4명, 20대 여성이 4명, 20대 남성이 1명이었다. 가장 어린 피해자는 15세였다.

이 사건은 지난달 24일 타무라의 실종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서면서 알려졌다. 타무라는 행방불명 직전 “같이 자살해줄 사람을 찾고 있다. 죽고 싶은데 혼자는 두렵다”는 트위터 글을 올렸고, 이후 용의자 시라이시 타카히로(27)의 집 근처 전철역에서 시라이시를 만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다. 경찰은 수사를 위해 시라이시의 집을 방문했다가 현관과 방 안에서 절단된 시신 일부가 담긴 아이스박스 8개를 발견했다.

시라이시는 사건 현장인 가나가와(神奈川)현 자마(座間)시의 한 아파트에 입주한 지난 8월 22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약 두 달 동안 9명 전원을 살해했다고 인정했다.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트위터에서 알게됐다”고 진술했다. 그는 트위터에 비관적인 내용을 올린 사람들을 대상으로 “함께 죽자”는 메시지를 보내 집으로 불러들인 것으로 조사됐다. 시라이시의 방에서는 밧줄이나 톱 등이 발견 됐다.

시라이시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자에 대해 “정말 죽으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