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중 유리창을 깨고 가정집에 침입해 일가족의 목덜미를 물어뜯은 ‘인간 좀비’ 사연이 10일 SBS ‘궁금한 이야기 Y’를 통해 소개됐다. 

가해자는 지난달 10일 새벽 3시경 한 주택 유리창을 깨고 가정집에 침입해 입으로 네 가족의 목, 다리 등을 물어뜯었다. 피해자는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가 들려 나가보니 한 남자가 피를 흘리며 서 있었다”며 “갑자기 공격적으로 변해 내 목덜미를 물었다”고 밝혔다. 소리를 듣고 거실로 나온 다른 피해 여성은 다리 살점이 뜯겨 나가는 큰 부상을 입었다. 겨우 밖으로 탈출한 8살 아들이 구조요청을 하면서 경찰이 출동했다. 그러나 난동을 부리는 남성을 제압하기 위해 경찰은 수갑은 물론 진정제까지 투여해야 했다.

남성의 체포 과정을 지켜본 목격자들은 “그가 옷을 벗고 괴성을 지르며 발악하는 모습이 마치 약이나 술에 취해 제정신이 아닌 듯 보였다”고 했다. 남성의 몸에선 술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았고, 경찰의 간이 시약 검사에서 약물 또한 검출되지 않았다.


가해자는 베트남에서 여행 온 관광객으로, 일가족과는 일면식도 없던 사람이었다. 사건의 실마리를 추적하던 제작진은 남성이 범행 전 어머니와 함께 머문 호텔을 찾았다. 그 남성을 기억한다는 호텔 직원은 그가 다른 객실의 문을 두드리며 들어가려고 했고, 다른 사람에게 심한 공격성을 보였다고 증언했다. 또 해당 일가족을 습격하기 전 자신의 어머니를 물어뜯은 적도 있었다고 했다.

가해자의 가족은 가해자가 ‘메스암페타민’이라고 불리는 필로폰을 투약 받은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가해자의 어머니는 경찰 조사에서 “아들이 베트남에서 10년 정도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털어놓았다.

배스 솔트

하지만 한 전문가는 가해자가 필로폰이 아닌 일명 ‘좀비 마약’으로 불리는 ‘배스 솔트’를 먹은 것일 수도 있다고 추측했다. 이 신종마약을 투약시 사람은 이성을 잃고 옷을 벗은 채 난동을 부리다 사람까지 물어뜯을 수 있다고 전문가는 전했다. 미국에서는 ‘좀비 마약’을 투약한 사람이 피해자의 얼굴을 반 이상 뜯어먹은 끔찍한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피해자들은 ‘좀비 남성’에게 물린 후 C형 간염이 의심되는 상태다. 마약 중독 치료 전문의는 “주로 C형 간염은 마약을 하는 사람들한테 굉장히 많이 나타난다”며 “우리나라도 필로폰 중독자들을 상대로 검사를 했는데 62.5%가 C형 간염에 걸렸다”고 설명했다.

피해자는 “(C형 간염에) 감염될까 싶어서 그게 제일 속상하다”며 “아픈 건 치료하면 낫는데 괜히 감염돼서 옆 사람 피해줄까 봐… 차라리 죽어버리는 되는데 나는”이라고 했다. C형 간염은 한번 감염되면 만성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고, 간암으로 진행될 수도 있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