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子 바통터치 끝’…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위임목사 공식 취임

김삼환 원로목사(오른쪽)와 김하나 목사. 강민석 선임기자

김하나 목사가 서울 명성교회 위임목사로 공식 취임했다.

12일 저녁 서울 강동구 구천면로 명성교회에서는 ‘김삼환 원로목사 추대 및 김하나 목사 위임예식’이 열렸다. 앞서 김 목사는 같은 날 오후 새노래명성교회를 사임했다.

이날 새노래명성교회 주보에는 ‘담임목사가 사임한다’는 짤막한 문구만 게재됐다. 김 목사는 주일 3부 예배 설교 후 사임을 공식 발표하면서 “아무 생각을 할 수 없고 무엇을 말해야 할지 모르겠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 도움을 간절히 구한다”며 “하나님께 우리 성도들과 그 가정, 교회와 나라를 도와 달라고 외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명성교회로의 청빙에 대한 세간의 지적에 대해 “일리 있다고 생각한다. 피할 수 있다면 어떻게든 피하고 싶었다”면서도 “결정에 대한 책임은 내가 다 지겠다. 성도 여러분의 마음을 아프게 한 것을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성도들은 김 목사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김삼환 원로목사는 이날 명성교회 주일예배 광고시간에 “다음 주부터는 우리 교회 강단을 김하나 목사가 이어받게 된다”며 “그동안 함께하신 하나님의 은혜에 감사하며 38년을 함께 동역하고, 기도하고, 헌신해 주신 성도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원로목사는 주일 4부 예배를 인도할 것으로 알려졌다.

위임예식 개최는 11일 열린 명성교회 당회에서 결정됐다. 

강민석 선임기자

김 원로목사는 오전 예배에서 “원래는 한 달 정도 후에 세계적인 지도자들을 모시고 위임예식을 진행하려고 했지만 장로님들이 검소하고 조용하게 주일 찬양예배 때 하는 게 좋겠다고 말해 따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김 목사 취임에 대해 반대하는 교회내 일부 여론을 감안한 듯 “제가 (성도로) 명성교회에 있었다면 김하나 목사 지지 안 했을 것이다. 제가 명성교회 교인이었다면 김삼환 목사를 지지하지 않았을 것이다. 여러분은 저보다 귀한 분들”이라고 말했다. 이날 저녁 위임예식에 참석이 예정됐던 김장환(극동방송 이사장) 목사와 소강석(새에덴교회) 목사 등은 실제 행사에 참석치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예장통합 동남노회 비상대책위원회는 ‘불법 임원회에 전하는 마지막 경고'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하고 “명성교회가 법과 원칙, 절차와 질서를 무시하고 김하나 목사 위임목사 청빙청원 건을 관철하려는 과정에서 작금의 노회 파행이 야기됐다”며 “김 목사의 위임예식이 강행된다면 현 동남노회 임원회에 반드시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사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