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의 측근이 롯데홈쇼핑 후원금 돈세탁 과정에서 조직폭력배를 동원한 정황을 검찰이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동아일보는 전 수석이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인 서울 동작구에서 활동한 폭력조직 ‘구로구 식구파’의 일원을 통해 ‘돈세탁’을 한 정황이 담긴 휴대전화 녹취파일을 검찰이 확보했다고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검찰은 롯데홈쇼핑이 2015년 초 방송 재승인 심사를 받을 때 정‧관계 로비를 한 의혹을 수사하던 중 강현구 전 롯데홈쇼핑 사장(57)으로부터 ‘전병헌 500’이라고 적힌 메모를 압수했다.

또 강 전 사장이 재승인 심사 문제로 당시 국회의원이던 전 수석과 전 수석의 비서관인 윤씨를 만났다는 내용이 담긴 롯데그룹 정책본부 보고서도 입수했다. 당시 전 수석은 홈쇼핑 채널 재승인 심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이었다.

당시 수사에서 롯데홈쇼핑이 구입한 기프트카드를 전 수석 가족이 사용한 정황이 확인됐지만 금액이 크지 않은 데다 전 수석이 롯데 측에서 추가로 금품을 받았다는 증거가 나오지 않아 수사가 중단됐다.

이후 지난 1월 배씨가 도박 사건으로 서울중앙지검 강력부에서 수사를 받던 중 휴대전화를 압수당했고 이 전화에 전 수석의 최측근인 윤모씨와 통화한 내용이 담긴 것을 확인했다. 검찰이 확보한 통화 녹취 파일에는 배씨가 평소 ‘동네 친구’로 알고 지내던 윤씨에게 “‘돈세탁’한 현금 8000만원을 차 안에서 전달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 녹취록은 전 수석이 명예회장을 맡고 있던 한국e스포cm협회에 롯데 홈표싱이 낸 후원금 3억원의 비밀을 푸는 데 결정적인 단서가 됐다. 배씨는 e스포츠협회에서 1억1000만원을 빼돌려 돈세탁을 한 뒤 세금 등 각종 비용을 빼고 8000만원을 윤씨에 돌려줬다.

검찰은 배씨가 향후 전 수석 사건의 실마리를 풀 ‘키 맨’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전 수석은 검찰 수사가 시작된 후 “어떤 불법에도 관여한 바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