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서유정이 해외 여행 중 문화재에 올라탔다가 지적 당했다는 사실을 스스로 공개했다. 별일 아니라는 듯 개그 소재로 사용한 것인데, 비난이 일자 논란이 된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리고 사과문을 올렸다.

서유정은 13일 인스타그램에 “SNS에 게재된 사진 속 저의 행동으로 인해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린다”면서 실수를 반성한다고 적었다. 거듭 사과한 서유정은 “추후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다”는 말도 남겼다.

서유정이 이런 사과를 올린 까닭은 이날 공개한 2장의 사진 탓이었다. 서유정은 인스타그램에 “일초 후에 무슨일이 터질지도 모르고 난 씩씩히 저기 앉았다 혼났다”면서 “나 떨고 있니 오마 후다닥”이라는 글과 함께 여행 사진을 올렸다. 해외 관광지의 사자상에 올라가 앉아서 웃는 모습이었다. 서유정은 관리 직원으로 보이는 사람이 무어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은 사진도 올렸다.





서유정이 사진을 찍은 곳은 이탈리아 베니스의 산마르코 대성당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논란이 된 사진을 삭제한 뒤 서유정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과문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서유정입니다.

먼저, 오늘 저의 SNS에 게재된 사진 속 저의 행동으로 인해 불편하셨을 모든 분들께 사과드립니다.
매사에 신중을 기해야했음에도 불구하고, 경솔한 행동으로 크나큰 실수를 저지른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리며, 추후 다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유의하겠습니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