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시절 국가정보원이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것처럼 현직 국회의원들에게도 ‘떡값’ 명목으로 특활비를 상납 의혹이 제기됐다는 보도가 나와 파문이 일고 있다.

머니투데이는 사정당국을 인용해 국정원이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여야 국회의원 5명에게 ‘떡값’의 명목으로 수 백 만원씩 모두 10여 차례에 걸쳐 특활비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고 14일 보도했다.

매체는 현직 의원들의 실명은 거론하지 않았지만 이중 3명은 19대 국회에 이어 20대 국회에 입성한 재선‧3선 의원이며 2명은 20대의 초선 의원이라고 설명했다.

사정당국 관계자는 “국정원 간부들이 국회 상임위원회 참석 등을 위해 국회를 방문할 때 일부 의원들과 개별적으로 외부에서 식사 자리를 갖고, 그 자리에서 특수활동비를 전달했다”고 매체에 말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관계자는 머니투데이에 “국정원이 국회의원들에게 특활비를 전달했다는 관련자 진술은 확인된 바 없다”고 밝혀 진위 파악은 되지 않는다.

앞서 검찰은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건넨 혐의로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을 불러 상납 경위에 대해 고강도 조사를 벌였다. 14일 새벽 이병기 전 원장을 긴급체포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