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공동경비구역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5시간에 걸친 총상수술을 받고 큰 고비를 넘겼다. 그러나 생명유지장치에 의존해 호흡하고 있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아주대학병원 이국종 교수는 14일 새벽 수술을 마친 뒤 “전날 오후 5시부터 수술에 들어가 5시간에 걸친 수술에서 총상 흔적 5~6곳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총상 대부분이 관통상이어서 7~8곳의 장기 손상이 있었고 수술을 마친 귀순 병사는 현재 개복 상태로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라며 “생명유지장치에 의존해 호흡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술을 더 이어가면 환자가 체력적으로 버틸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해 수술을 마친 것”이라고 설명한 이 교수는 “환자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으나 앞으로 2차, 3차 수술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북한군 병사는 13일 오후 3시31분에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했다. 이를 막기 위해 북한군이 일제 사격을 가해 JSA구역은 심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측 병사들은 포복으로 접근해 부상당한 북한군 병사를 안전지대까지 끌어냈고 유엔군 헬기를 통해 아주대 외상소생실로 옮겼다. 합참은 유엔사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폐쇄회로(CC)TV 등을 확보해 정확한 상황을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이날 수술을 맡은 이국종 교수는 2011년 우리 군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됐다가 인질을 구출했던 ‘아덴만의 여명’ 작정 당시 피랍됐던 선박 삼호주얼리호 석해균 선장의 치료를 맡아 완치시킨 복합외상치료 분야의 최고 권위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