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태임이 길거리에서 막말을 들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13일 밤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는 배우 이태임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태임은 인터뷰 영상에서 “가장 오랫동안 집에 있었던 기간은 한 달”이라며 “집 밖으로 나가기 힘들었다. 마스크를 하고 모자를 써도 다 알아 봤다. 그때는 조금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얼마 전에 대학로에 연습하러 가는데 마스크랑 모자까지 다 쓰고 바닥을 보면서 걸어가고 있었다. 그랬는데 갑자기 두 명의 학생들이 지나가면서 ‘비호감' ‘재수없어' 하고 지나갔다“고 말했다.

이태임은 “그 자리에 그대로 섰다. ‘어떻게 해야되지'하다가 그냥 갔는데 당황스러웠다”며 “이후 밖에 나가는 게 스스로 용납하기 어려웠다”고 털어놨다.


허지웅은 “그 사건 전에는 안 그랬죠?”라고 물었다. 이태임은 과거 프로그램 촬영 중 걸그룹 쥬얼리 출신 예원과의 욕설 사건으로 논란이 됐었다. 이태임은 “아무래도 그렇다”고 솔직히 인정했다.

이에 양재진 의사는 “장애까지는 아니지만 상처가 될 만한 큰 트라우마를 받게 되면 사람들이 있는 곳에 자신을 드러내는 공포는 당연히 생기는 것”이라며 “상담을 받아보는 것도 도움이 될 것 같다”고 조언했다.

박효진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