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홍근 BBQ 회장이 가맹점을 상대로 폭언과 욕설을 퍼부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가맹점 점주는 닭 유통 단계에서도 불이익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14일 YTN 보도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5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BBQ 가맹점에 동생 윤경주 제너시스 대표와 김칠성 부사장 등과 함께 방문했다.

가맹점 점주는 “윤 회장이 예고도 없이 찾아와 주방에 들어가려다 직원이 위험하다며 제지하자 매장 직원에게 ‘너 내가 누군 줄 알아? 이 XX 해고해’ ‘폐업시켜, 이 업장 당장 폐업시켜’라고 폭언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업체가 계약 초기부터 빈번하게 유통기한이 임박한 닭을 공급하는가 하면 윤 회장이 다녀간 뒤로는 유독 기준 중량보다 가벼운 닭을 주는 일이 잦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유통기한 지켜서 제품을 보내달라는 것이 무리한 요구는 아니지 않느냐”며 “그 요구가 시작(오픈)부터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이후 가맹점은 “다시는 저희와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내용이 담긴 현수막을 걸고 폐점했다.

BBQ측은 “당시 인근에서 열린 행사를 마친 뒤 단순 점검 차원에서 해당 매장에 들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한 “당시 심각한 욕설은 없었지만 피해 당사자에게 사과하겠다”면서 “유통기한 문제도 물류 거래처를 바꾸는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로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가맹점 측은 본사 측이 대리인을 동원해 시늉뿐인 사과를 하고 있다며 14일 폭언 등 혐의로 윤 회장을 경찰에 고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