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아보카 비치에서 상어를 맞닥뜨린 영국 의사는 상어의 안면을 가격한 뒤 가까스로 탈출했다. “조금 따끔거린다”며 소감을 밝힌 그는 “상어와 맞서 싸우는 법을 알려준 믹 패닝에게 맥주 한잔 사주고 싶다”고 했다.

믹 패닝은 2년 전 남아프리카에서 열린 세계 서핑 대회에서 뒤에서 공격해 온 상어를 발로 차고 주먹으로 때리며 위기 상황을 탈출한 호주 서핑 선수다.

찰리 프라이

찰리 프라이(25)는 2개월 전부터 시드니 센트럴 코스트 근처의 고스퍼드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영국 의사다. 그는 13일(현지시간) 오후 시드니에서 북쪽으로 약 95㎞ 떨어진 아보카 비치에서 동료 의사 3명과 서핑을 즐기고 있었다. 그때 그의 오른쪽에서 상어가 다가와 어깨를 물었다.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렸는데 상어가 이빨을 내밀며 물 위로 올라와 있었다”고 호주 매체 ‘나인 뉴스’에 밝힌 프라이는 “서핑 보드 위에 다시 올라타서 친구들을 불렀다.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이때 프라이는 서퍼 믹 패닝이 바다 한가운데에서 상어와 싸웠던 장면을 떠올렸다. 위기 상황에서 ‘믹 패닝이 했던 것처럼 해보자’는 생각이 들었다는 그는 곧바로 상어의 안면을 가격했다.

그는 “믹 패닝이 이 영상을 보고 있다면, 맥주 한잔 사고 싶다. 고맙다”고 말했다.

드론으로 촬영한 해당 상어 사진

가까스로 살아남은 프라이는 오른쪽 어깨와 팔 쪽에 약간의 찰과상과 패인 상처를 입었다. 그는 “이빨이 들어가는 느낌은 들지 않았다”며 “누가 손으로 팔을 잡고 흔드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상어를 발견한 뒤에는 “진짜로 죽는 줄 알았다”고 했다.

프라이는 곧바로 고스퍼드 병원으로 향해 상처 치료를 받았다. 아보카 비치는 사건 이후 24시간 동안 통제됐다. 프라이는 “한동안 아보카 비치로 가진 않을 것”이라며 “상처가 나으면 다른 해변으로 가겠다”고 밝혔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