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산하 국방정신전력원의 4행시 이벤트 공모 화면

국방부 산하 국방정신전력원은 11월 17일 애국선열의 날을 맞아 순국선열의 정신을 이어가자는 뜻으로 ‘순국선열’ 또는 '애국지사'로 짓는 4행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벤트는 시작 하루 만에 댓글이 300개가 넘어가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기발하고 멋진 댓글을 기대했던 국방정신전력원 입장에서는 마냥 즐겁지만은 않을 댓글들이 대부분이다.

‘순’수한 마음으로 ‘국’민에게 봉사했던 ‘선’열들의 충심을 ‘열’열히 받들자와 같은 행사 취지에 맞는 댓글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최근 검찰이 수사 중인 군 사이버사와 국정원 댓글 공작, 국방비리를 비판하고 풍자하는 댓글들이다. 지난해 국정농단으로 대한민국을 뒤흔든 최순실도 단골 소재다.

“애들 끌어 모아서 / 국가 지키라고 보내놓고는 / 지들 꼴리는 대로 부려먹으니 / 사지, 정신 멀쩡해서 돌아오는 애가 없더라고”

“애국이라는/ 국민들을 적으로 돌렸습니다/ 지시를 받아서/ 사이버사에서 댓글만 썼어요”

“애들이 호구로 보이지?/ 국가가 부르면 남의 아들/ 지병 앓고 누워버리면 남의 아들/ 사망하면 누구세요?”

“순실이가 돈 해먹고/국정원은 조작하고/선장놈은 먼저 튀고/열 받겠냐 안 받겠냐?”

“순국선열 애국지사 타령하기 전에/ 국군장병들 처우부터 개선해라/ 선잠 자면서 근무서는 군인들/ 열심히 쪽쪽 빨아먹었더구나”

“순진한 애들 데려다가/ 국가를 위해 군대로 보냈으면/ 선진국 군대처럼 존경받을만한 대우를 해주던가/ 열에 아홉은 병신 되어서 나오는 집단”

국방부의 4행시 참사에 대해 누리꾼들은 “국방비리를 생계 비리라고 하고, 아들들에게 갑질이나 하면서 국민 혈세는 잘도 드십니다”, “애국심을 받길 원하면 국가가 먼저 국민을 사랑해라”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