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여명의 피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하나투어 횡령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판매대리점 대표에 대한 체포영장이 발부받아 행방을 추적하고 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하나투어의 한 판매대리점 대표 임모씨에 대한 고소장이 모두 7건 접수돼 지난 9일 횡령 혐의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았다고 14일 밝혔다.

경찰과 하나투어 등에 따르면 경기도 파주와 일산 지역에서 하나투어 판매대리점 각각 1곳씩 운영하던 임씨는 패키지 여행상품을 판매하다 며칠 전 갑자기 잠적했다.

임씨는 하나투어 본사로 입금해야 할 피해자들의 여행경비를 자신의 개인 계좌나 판매대리점 계좌로 입금 받았다. 현재 파주경찰서에 접수된 사건은 모두 7건으로 피해 금액은 약 8000만원으로 추산된다.

그러나 하나투어 측에서 파악한 피해자는 1000명에 달해 피해 금액은 수십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나투어는 일산 판매대리점에서 여행경비 횡령사건이 발생했다고 통보하고 사고 접수번호를 안내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