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14일 오전 2시 50분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의 한 15층짜리 아파트 5층에서 화재가 발생해 1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20여분만에 불을 진압했다. 하지만 집 안에 있었던 이모(47·여)씨가 숨졌으며 남편 전모(50)씨와 아들(20), 딸(18) 3명은 1~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아들 방의 전기매트에서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현재 경찰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화재로 집 내부 161㎡가 타 소방서 추산 800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다. 아파트 주민 50여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도 벌어졌다.

박세원 기자 sewonpark@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