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14일(현지 시간) 자매도시인 미국 필라델피아시에 지난 34년간의 우정을 확인하고 더 많은 교류를 기약하는 ‘친구 맺기’(Making Friends) 주제의 기념조형물을 기증했다고 밝혔다.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14일(현지시각) 펜실바니아 컨벤션센터에서 '자매결연 상징조형물'을 전달한 뒤 짐 케니(Jim Kenney) 필라델피아 시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인천시 제공


미국을 방문 중인 유정복 인천시장 일행과 짐 케니 필라델피아 시장, 김형기 국제자문관, 뉴욕 총영사 관계자, 교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전 필라델피아 컨벤션센터에서 기념조형물 기증식이 열렸다.

기념조형물은 필라델피아시가 2015년 10월 인천시에 자매결연 상징물로 ‘자유의 종’ 기증에 대한 답례로 인천시가 공모를 통해 제작됐다.

알루미늄 재질의 조형물 가운데 사각의 파란색 문은 인천의 파란 하늘과 바다의 색이고, 빨간색은 인천의 석양을 나타낸다. 

또 뒤에 있는 붉은 색의 인물은 인천 사람으로 앞의 필라델피아인에게 한국 고유의 종을 전달하며 우정을 쌓아가는 이미지를 형상화했다.

 이어 필라델피아 시의회는 유정복 시장에게 두 도시 상호 교류와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로 감사장을 전달했다.

유정복 시장은 “기념물 상호 기증으로 두 도시의 우정이 더욱 끈끈해질 것”이라며 “앞으로 34년, 나아가 영원히 두 도시가 경제와 교육 등 다방면에 걸쳐 평화와 번영을 위해 더욱 교류·발전하길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인천시는 한미교류 100년의 해인 1983년 필라델피아와 해외도시로는 두 번째로 자매 관계를 맺은 이후 공무원 상호 교류, 시립합창단·무용단 상호 방문 공연, 인천 청소년단 필라델피아 방문 등으로 우정을 쌓아왔다.

미국 북동부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시는 미국 독립전쟁의 발상지이고 임해공업도시로 의약·화학·상업의 중심도시다. 

예술 분야와 함께 야구·농구·풋볼·아이스하키 등 4대 스포츠팀이 있는 등 예체능 분야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유정복 인천시장(오른쪽 네번째)이 14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에 가주하는 한인지도자 김형기 국제자문관(오른쪽 세번째)등과 함께 인천시가 기증한 조형물을 앞에 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157만명이 거주하고 이 가운데 한인교포는 6만여명에 달한다.

유정복 시장 등 12명으로 구성된 인천시 미국 방문단은 11일부터 17일까지 미국 코네티컷주, 필라델피아시, 뉴욕시를 방문해 투자유치와 상호 교류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