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램지. 사진 = 뉴시스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세계적 요리사 고든 램지가 도전장을 내밀었다.

고든 램지는 18일 진행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 스페셜 셰프로 초빙돼 ‘15분 요리’ 대결을 펼친다. 그는 미슐랭 스타를 16개나 보유한 세계적인 마스터셰프다. 미국의 유명 리얼리티 프로그램 '헬스 키친(Hell's Kitchen)'의 ‘독설’ 진행자로 국내에서도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

고든램지는 진행자가 아닌 도전자로 15분 요리 대결에 직접 나설 예정이다. 게스트의 냉장고 재료만으로 15분이라는 짧은 시간에 요리를 완성해야 하는 프로그램 포맷 상 고든램지의 요리 실력을 확실히 엿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냉장고를 부탁해’ 이창우 PD는 “이미 한 분야에서 최고인 분들이 15분 요리 대결을 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인데, 고든 램지 셰프가 ‘냉장고를 부탁해’의 포맷에 관심을 가지고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다”며 “11월 20일 ‘냉장고를 부탁해’ 3주년 방송부터 12월 초 고든 램지 셰프의 특별 대결, 그리고 연말 챔피언결정전 등 3주년 특집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든 램지가 출연할 때 게스트로는 ‘코리안 특급 마무리 투수’ 오승환과 메이저리그 코치이자 전 야구선수 홍성흔이 출연한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