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가 주관하는 ‘ICT 멘토링’이 지방대 학생들의 취업문을 넓혀주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ICT 멘토링 사업은 지역 및 전공에 상관없이 누구나 실무 전문가 멘토와 한 팀이 되어 현업 실무 기술이 반영된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참여 학생(멘티)은 멘토의 맞춤형 실무 지도를 받으며 직무 능력과 취업 경쟁력을 기를 수 있다.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 관계자는 “ICT 멘토링은 ICT 분야에 대한 관심과 열정만 있다면 지역에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며 “ICT 관련 실무 경험이나 관련 정보를 얻을 기회가 상대적으로 적은 지방대 학생들이 ‘ICT 멘토링’을 통해 자신만의 경쟁력을 갖출 수 있어 취업난을 극복하는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올 하반기부터 확대되고 있는 블라인드 채용도 ICT 멘토링 과정을 이수한 역량있는 지방대생들에겐 호재다. 지방대 출신이라는 이유로 불이익을 받았던 사람들에게도 평등한 채용 기회가 부여되기 때문이다.

'ICT 멘토링'은 지난 2004년 시작한 이래 참여 학생 554명, 프로젝트 86개로 시작해 지난 2016년에는 참여 학생 3천479명, 프로젝트 976개로 지금까지 총 4만5661명의 학생이 거쳐가며 1만3930건의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ICT 멘토링’에 참여한 학생들의 취업률도 2015년 기준 81.9%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어 현장에서 바로 활용 가능한 실무 역량을 갖춘 ICT 및 SW 인재를 양성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는 오는 11월 24일부터 2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한이음 엑스포 2017’를 개최하고 ‘ICT 멘토링’을 통해 진행된 프로젝트를 전시 및 시상한다. 평가 결과에 따라 본상 16개 작품과 입선 114개 작품을 선정하며 대상을 수상한 1팀에게는 상금 500만원과 단기 해외연수의 기회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