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영상 캡처

이명박 대통령이 차명 의혹을 사고 있는 자동차 시트업체 ‘다스’ 실소유주라고 다스의 전 경리팀장이 17일 폭로했다.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은 17일 실명을 밝히고 JTBC와 인터뷰에서 “다스 실소유주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라고 밝혔다. 채 전 팀장은 이 전 대통령에게 수차례 경영 상황을 보고한 사실도 털어놨다. 그는 다스의 주인은 이 전 대통령이라고 생각했지만 당시 특검 조사에서는 숨길 수 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JTBC는 채씨의 증언이 다스 전 핵심관계자와 이 전 대통령의 친인척 등 비슷한 시기에 근무했던 관계자들의 말과 대부분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채 전 팀장은 인터뷰에서 지난 2008년 BBK 의혹을 수사했던 정호영 특검 조사에서 ‘다스가 이명박 소유냐’는 질문을 받았지만, 당시 분위기상 생각대로 말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모든 의사결정을 이 전 대통령이 했다”며 “지금도 다스 직원들에게 물어보면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고 한다”고 말했다.

jtbc 영상 캡처

채 전 팀장은 연말에 이 전 대통령 측에 따로 다스 경영보고서를 올렸다는 사실도 처음으로 증언했다. 그는 “서울 간다고 하면 MB만나는 거다, 당시 ‘저것도 보고하러 가는구나’ 했었다”고 jtbc에 말했다.

다스 손익을 거짓으로 꾸며 해마다 비자금으로 의심되는 수십억원의 돈을 마련했고, 그 돈은 사라졌다고도 했다. 그는 “재고 조정을 통해서 적게는 매년 10억에서 40억, 50억까지 손익 조정을 했죠. 다스가”라며 “하지만 돈이 어떻게 어디로 가는지는 경리팀인 자신도 몰랐다”고 설명했다.

채 전 팀장은 그러면서 당시 특검 조사에서 이런 얘기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이명박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된 분위기에 눌려 사실을 말할 엄두를 내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