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함.

인천에서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해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기상청은 인천 옹진군 연평도 남서쪽 76㎞해역에서 24일 0시 29분 45초에 규모 2.6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원의 깊이와 진도는 아직 확인 되지 않았으며 지진에 따른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주민들은 인천엔 화력발전소와 가스 등의 위험물을 취급하는 대형 사업장이 곳곳에 위치해 있어 지진 발생 시 큰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불안해하고 있다. 인천 지역 특성에 맞는 대피요령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많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