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이 추워지고 눈까지 내리면서 놀이터를 찾는 아이들이 크게 줄었다. 더욱이 놀이터 내 흉흉한 사건 사고들이 끊이지 않고 있는 요즘은, 엄마들이 조금 더 안전하고 위생적인 놀이공간을 찾아 실내 놀이터인 키즈카페로 몰리고 있다.

최근에는 겨울철 미세먼지가 다른 계절에 비해 농도가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서, 키즈카페 등 실내놀이터를 찾는 이들이 더 늘었다. 이제 실내 놀이터는 성인이나 아이들의 운동량을 늘리는 공간으로서도 그 활용도가 더욱 높아진 상태다.

국내에서 가장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실내놀이터는 플레이타임, 베이비엔젤스, 상상노리, 애플키즈클럽, 상상스케치, 상상블럭, 똑똑블럭, 챔피언, 키즈올림픽 등이다. 이들은 모두 국내 처음으로 실내놀이터라는 개념을 도입한 플레이타임그룹의 키즈카페 브랜드로, 복합 쇼핑몰, 백화점, 대형마트 등 다양한 유통사에 입점되어 있다.

플레이타임그룹은 국내 직영매장 130여개, 가맹매장 230여개 및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해외에도30여개 매장을 보유, 키즈카페 브랜드 시장 점유율 90%에 육박하는 업계 1위 그룹이다. 플레이타임그룹의 실내놀이터는 전국 360여개 매장으로 운영되고 있어, 전국 어느 동네에서도 이름을 찾아볼 수 있다.

플레이타임그룹의 실내놀이터가 이렇게 규모를 확장시킬 수 있었던 것은, 25년 동안 끊임없이 놀이시설을 개발하며 다양한 시도를 해오고 있는 덕분이다. 그간 그룹이 만들어낸 놀이문화로는 마켓놀이, 모래놀이, 편백놀이, 블록놀이 등 다양하며, 외부활동자제로 운동량이 부족한 어린이들이 충분히 활동적으로 놀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있다고 평가 받는다.

또 각 매장은 아이들이 안심하고 마음껏 뛰어 놀 수 있는 깨끗한 환경을 위해 매장마다 공기청정기를 두고 공기 질을 관리한다. 놀이 시설은 시간마다 위생관리 및 소독을 철저히 진행하기 때문에, 외부 환경 고민 없이 1년 365일 안전하게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이다.

올해 초 플레이타임그룹은 2017년도 미션을 ‘아이들을 뛰게 하라!’로 발표했고, 그에 맞춰 높이 뛰고, 매달려서 통과하고, 달려가서 점프하고, 기어오르는 등 몸을 써서 땀을 흘리며 노는 놀이기구들을 개발해 각 매장들에 적용했다. 그 결과 플레이타임그룹의 실내놀이터에는 연간 100만 명의 어린이고객이 방문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플레이타임그룹 김종수 대표는 “아이들이 뛰어놀 때 뇌발달도 활발하게 이뤄진다. 이는 아이들이 땀을 흘리며 뛰어놀 수 있는 공간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며, “과거와 달리 아이들이 놀 수 있는 공간이 현저히 줄어든 지금은 실내놀이터가 가장 중요한 아이들의 놀이 공간이 됐다. 아이들이 더 안전하고 건강하게 놀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내는 것을 우리 기업의 사명으로 안고, 앞으로도 더 많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