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SK그룹 회장 딸 최민정 중위 제대 후 행보 관심 집중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둘째 딸 최민정(27) 해군 중위가 오는 30일 제대한다. 전역 후 구체적인 계획이 전해지지 않아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SK그룹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해군에 복무중인 최민정 중위가 오는 30일 제대할 예정”이라면서 “제대 이후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고 27일 말했다.

2014년 9월 재벌가의 딸로는 처음으로 해군 사관후보생으로 자원 입대해 화제를 모았었다. 중국 베이징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해군 사관후보생 모집에 지원해 합격했다. 최 중위는 한류 제품을 중국에 판매하는 온라인 쇼핑몰 판다코리아닷컴을 공동 설립해 부사장으로 활동했으나 입대하면서 회사 지분을 모두 팔았다.

2014년 11월 초 장교인 소위로 임관했다. 이듬해에는 청해부대 19진 소속으로 아덴만에 파병돼 6개월간 근무했다. 지난해 1월부터 NLL을 방어하는 부대에서 근무했다.

재계에서는 최 중위가 전역한 뒤 1월까지는 여행을 다닐 예정이며 이후 SK그룹의 ‘사회적 가치 창출, 상생 경영’의 일환인 사회적 기업 관련 업무를 맡을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최 중위는 지난 4월 연세대학교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SK그룹 주최 ‘사회성과 인센티브’ 수여식에 참석하는 등 남다른 관심을 보여왔다. 그는 이날 SK그룹이 세운 사회적기업 행복나래의 김태진 대표와 10여분 간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한편 최 중위의 언니이자 최 회장의 장녀인 윤정 씨는 최근 SK바이오팜에 입사했다. 아들 인근 씨는 미국 브라운대에서 유학생활을 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