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병원장 김용식)은 국가적 관심사로 떠오른 치매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29일 치매인지장애센터(소장 임현국·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새로 개설,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고 30일 밝혔다(사진).

이 센터는 앞으로 치매질환에 첨단 뇌 기능 검사법을 도입한다. PET, MRI, 유전자 검사를 융합한 딥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하여 인지장애 상태 및 예후를 사전에 파악하는 정밀의학을 구현할 계획이다. 

디지털 헬스케어 및 빅데이터를 통해 환자의 최적화된 행동패턴 분석하고 치매환자용 app을 개발하여 환자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보하는 미래의학 프로그램도 도입한다. 

치매 위험인자 파악, 진료내역, 검사소견 등을 종합하여 환자의 행동패턴을 예측하여 생활습관 교정 및 위험인자 조절을 통해 사전에 치매발생요인을 사전에 차단한다.

치매의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환자의 임상양상과 더불어 MRI 등의 뇌영상 검사와 PET 등의 핵의학 검사가 매우 중요하다. 

파킨슨병, 뇌졸중과 같은 신경과학적 질환의 진단 및 치료와 더불어 뇌신경 재활과의 병행이 필요하나 현 병원 체계 내에서는 한계가 있다.

이에 치매와 연관된 다양한 질환(알츠하이머병, 경도인지장애, 전임상치매, 혈관성치매, 노인우울증, 파킨슨병, 전두측두치매, 노인수면장애) 치료를 위해 정신건강의학과, 신경과, 영상의학과, 재활의학과, 핵의학과 의료진이 참여하는 다학제 진료를 시행한다.

센터는 인지기능 저하로 인한 공간지각능력이 낮은 환자를 위해 동선을 최소화한 것이 특징이다. 

센터 내 진료실 외에도 운동요법실, 인지요법실, 가상현실체험실, 뇌자극치료실, 수면다원검사실, 인기기능검사실, 임상심리 검사실을 배치하여 접수부터 진료 및 검사가 한곳에서 이뤄질 수 있도록 공간을 구성했다.

향후 센터는 가톨릭중앙의료원 산하 병원의 치매 뇌 영상 데이터베이스(Catholic Dementia Brain Imaging Databae)를 포함한 치매관련 빅데이터를 구축하여 21세기 뇌의학 시대에 대표적 난치성 질환인 치매 진료 및 연구를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임현국 교수(치매인지장애센터 소장)는 “인공지능과 정밀의학을 바탕으로 개인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여 치매 진료 및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센터 개소를 통해 치매치료 페러다임이 변경되고 현존하는 치매 치료의 한계를 뛰어 넘게 될 것”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기수 의학전문기자 ksle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