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은하가 희귀병으로 달라진 얼굴로 브라운관에 나타났다.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마이웨이)에는 이은하 이야기로 꾸며졌다. ‘밤차’ ‘아리송해’ ‘님 마중’ 등 많은 히트곡을 배출한 이은하는 1970~80년대 디스코의 여왕으로 불리며 전성기 시절엔 9년 연속 ‘10대 가수상’은 물론, 가수왕도 3번이나 차지했던 톱스타였다.

이은하는 13세 무렵에 나이까지 속여가며 가수로 데뷔한다. 그러나 이아버지의 사업실패와 빚 때문에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져 한때 사채 빚 50억을 떠안기도 했다.

이은하는 파산신청을 하고 고단한 삶을 살았다. 이후 이은하는 쿠싱증후군까지 얻었다. 척추분리증을 앓고 있었던 이은하는 진통제 부작용으로 3개월 사이 15㎏이나 몸무게가 늘어났고, 뒤틀린 허리는 온 몸에 고통을 줬다. 치료 과정에서 쿠싱증후군이 왔다.

쿠싱증후군은 몸에 필요 이상 많은 양의 당류코르티코이드라는 호르몬에 노출될 때 생기는 질환으로 목 뒷부분의 지방 축적 등이 증상을 나타낸다.

절망적인 순간에도 이은하는 마이크를 놓지 않았다. 이은하는 “모든 것을 잃고 나서야 비로소 마음의 여유를 찾았다”면서 “남은 희망은 오직 노래뿐”이라고 했다.


온라인뉴스부 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