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바른정당 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들이 아마추어 같다”며 “지지도가 70%라는 건 놀라운 일”이라고 말했다.

유 대표는 11월 30일 방송된 jtbc ‘썰전’에 나와 “최저임금도 갑자기 16.4%를 올려서 저도 깜짝 놀랐지만 올리고 나서 반응을 보고 문재인 대통령이나 정부도 깜짝 놀랐을 거다. 그런 게 많다. 비정규직도 마찬가지다. 거의 생쌀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명박 전 대통령 청와대 보좌관을 지낸 박형준 동아대학교 교수가 “새 정부가 6개월 동안 한 주요 정책 과제들이 설익은 것들도 많고, 무리한 것도 많고, 실질적으로 준비가 안 된 것들도 많다”며 “그런 부분들을 의제화하는 작업을 야당이 해야 하는데 그걸 거의 못하고 있다. 지방 선거를 앞두고는 그걸 하나씩 끄집어내야한다”라고 지적하자 맞장구 쳤다.

유 대표는 “지방 선거 전에 지금 당장 반성한다”며 “예컨대 낙태 같은 이슈는 진짜 중요한 이슈이고 정치인들은 말 한마디 잘못할까봐 겁내는 이슈인데 이런 이슈는 널려있다. 굉장히 많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걸 집어내는 것은 야당이 해야 하는데 내가 자유한국당에 실망한 것은 너무 오른쪽에 있는 자기들의 확실한 고정표를 지키느라 급급하기 때문에 이런 의제에는 오지를 못하는 것”이라며 “또 오더라도 수구 보수 같은 이야기만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대표는 또 “바른정당, 국민의당은 정신 차려야한다. 왜냐면 캐스팅보트가 될 수도 있다. 법도 개정하고 이렇게 하면 정치가 많이 바뀔 것”이라며 “그러면 문재인 정부도 설익은, 어설픈 정책을 내놓았다가 합리화가 안 되면 접을 수밖에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이든 국민의당이든 할 수 있는 자세는 돼 있는데 통합 논의가 너무 길게 가면 안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