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의 사람들이 한번쯤은 허리통증을 겪게 된다. 허리통증은 남녀 노소를 불문하고 전 연령층에게 발생될 정도로 흔한 질병이 되었으며, 원인과 증상은 물론 다양한 양상을 띄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엔 잘못된 생활습관이나 자세, 운동부족, 무리한 동작으로 인해 발생하는 빈도가 많으며, 연령 또한 낮아지고 있다.

허리 통증의 원인이 되는 디스크 탈출증과 척추관 협착증은 가장 잘 알려진 척추 질환으로, 두 질환은 허리에서부터 다리까지 내려가는 요추신경이 압박되어 허리통증, 다리 저림 등이 나타나며 보행에 지장을 줄 정도까지의 통증이 나타나기도 하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허리 디스크 탈출증은 척추를 구성하는 척추뼈 사이에 위치한 추간판(디스크)이 돌출되면서 나타나는 질환으로 허리를 굽혔을 때 통증이 심하며, 누웠을 때 통증이 줄지만 움직이면 다시 아프며, 허리에서 다리쪽으로 당기고 저린 느낌이 있다면 디스크 탈출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디스크 탈충증은 나이와 상관없이 발생한다.

하지만 척추관 협착증은 노화에 따른 퇴행의 변화로 찾아오는 질환이며, 신경이 지나가는 공간인 척추관이 좁아져서 신경을 압박하여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허리를 젖힐 때 통증이 심하며, 누웠다 일어나기가 힘들지만 움직이면 통증이 줄어드는 느낌이 있다면 척추관 협착증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이러한 증상은 모든 사람에게 동일한 게 나타나는 것이 아니며, 다른 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척추관 협착증은 잘못된 자세나 생활습관, 운동부족 등으로 인하여 발병 연령대가 낮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다리를 꼬고 앉거나 고개를 숙인 채 장시간 컴퓨터나 스마트기기를 사용하는 등의 잘못된 습관으로 인하여 척추에 부담을 주어 척추관 협착증의 발생시기를 앞당기는 것이다. 허리통증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하고 그대로 방치하기도 하는데 이 또한 척추의 퇴행성 질환을 앞당기는 요인이 된다.

인천 하이병원 조형래 부장은 “두 질환은 허리 통증, 다리 저림 등 유사한 증상 때문에 혼동하기 쉬우나, 발병 원인과 치료법이 다르기 때문에 두 질환을 정확히 인지하여 적합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두 질환은 발병 원인은 다르지만, 척추의 구조상 밀접한 관계에 있기 때문에, 서로 증상을 가속화 할 수 있다. 가령 디스크를 방치할 경우 통증으로 인해 자세의 불균형, 잘못된 습관이 지속적으로 발생하여, 척추관 협착증의 발생 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으며,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또 장년층, 노년층의 척추관 협착증 환자의 경우 디스크 탈출증을 동반하는 경우도 많다. 따라서 두 질환의 증상을 환자 본인이 명확히 구분하기도 매우 어렵다.

조형래 부장은 “허리 통증이나 하지 저림 등이 느껴진다면, 지체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고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며 “조기에 정확한 진단이 이뤄진다면 약물이나 물리치료, 적절한 운동으로 호전될 수 있으며, 신체적 부담이 덜한 신경성형술이나, 신경 차단술과 같은 비수술 치료를 적용하여 치료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