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성범죄자 누명 겨우 벗었는데... 박진성 시인 자살 시도 기사의 사진
성범죄자 누명을 쓰고 1년 가까이 비난에 시달려온 박진성(39) 시인이 자살을 시도했다.

경기도 의왕경찰서 관계자는 2일 “새벽부터 박 시인이 자살을 하려고 한다는 제보 전화가 여러 건 접수됐다”면서 “가족을 통해 확인해 보니 새벽에 약물과다복용으로 쓰러졌고 현재 충남의 한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라고 말했다.

류근 시인도 이날 오후 “박 시인이 약물과다복용으로 쓰러졌다가 14시간 만에 응급실에서 의식을 회복했다는군요”라는 글을 페북에 올렸다.

박씨는 이날 오전 1시쯤 본인의 트위터에 자살을 암시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지쳤습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저의 결백을 밝힐 수 있는 방법은 단 하나라는 걸 이제야 알았습니다. 제발, 다시는, 이런 일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글을 올리기 30분 전에는 자신이 받았던 비난 메시지를 하나 공개하며 “이게 사람을 죽이려고 작정을 한 거거던요. 내가 누명은 풀고 죽어야 해서 못 죽은 거거던요. 그래서 참 슬픈 거거던요”라는 글을 트위터에 게재했다.

이런 글들 밑에는 “나쁜 생각 하지 말아 달라” “포기하지 마세요” 등의 댓글이 수십 건씩 달렸다.

박씨는 1년여에 걸친 법정싸움 끝에 지난 9월 강간 혐의 등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정상 생활을 회복하는데 어려움을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자신을 미성년자라고 밝힌 한 트위터 이용자는 박씨로부터 성희롱을 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당시 문단 내 성폭력 문제가 대두하던 시기라 이 글을 큰 주목을 받았고, 여기에 자신도 당했다는 추가 피해 주장이 나오면서 박씨는 며칠 만에 성범죄자로 낙인이 찍혔다.

박씨를 수사한 경찰과 검찰은 지난 9월 “근거가 불충분하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허위사실로 박씨를 고소한 이들은 기소유예나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그 사이 박씨의 삶은 완전히 망가져 버렸다. 출간 예정됐던 박씨의 책 4권은 계약이 해지됐고, 서점에서도 그의 시집이 치워졌다.

박씨는 최근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사회적 생명이 끊겼다”고 말한 바 있다. 정신과 상담 결과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분노조절장애’ 진단을 받았고, 자살 시도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리트윗 1000이면 그게 학설이 됩니다. 트위터에서 리트윗 2000이면 그게 기사가 됩니다. 트위터에서 리트윗 3000이면 그게 진실이 됩니다.” 박씨가 트위터에 남긴 글이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