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오전 6시9분쯤 인천 영흥도 인근해상에서 9.77t 낚싯배와 336t 급유선이 충돌해 낚싯배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 해양경찰이 사고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3일 오전 6시9분쯤 인천 옹진군 영흥도 영흥대교 남방 2마일 해상에서 낚싯배 선창1호(9.77t)가 급유선 명진 15호(336t)과 충돌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낚싯배에 타고 있던 22명 중 20명이 구조됐지만, 13명이 사망했다. 또 2명이 실종됐다.

사고 이후 선창1호에 타고 있던 승선원 22명이 선체 내에 갇히거나 바다에 빠졌다. 선체 내에 있던 13명은 해경 구조대가 선체 내로 진입해 구조했고, 나머지 7명은 인근 해상에서 표류하다 구조됐다.

오전 6시9분쯤 ‘112' 경찰청 통합시스템을 통해 최초 신고가 접수됐다. 인천해경은 4분 뒤인 6시13분 영흥파출소에 구조보트와 경비정인 P12정을 현장으로 출동할 것을 지시했다.

해경 구조보트는 6시25분에 사고해역으로 출발, 사고 발생 33분 뒤인 6시42분에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또 헬기는 7시10분쯤 기상 호전으로 출동, 14분 뒤인 7시24분에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당시 사고 현장에서 충돌한 급유선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었다. 급유선에서 4명을 구조했고,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사고 현장에 도착한 해경의 구조 작업으로 낚싯배에 타고 있던 22명 중 20명은 구조됐지만, 2명이 실종됐다. 구조된 인원 가운데 13명이 숨졌다.

아직 정확한 사고 경위가 확인되지 않았지만, 영흥대교 다리 밑 협수로를 지나다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사고 당시 기상은 북서풍, 풍속은 8~12m, 파고는 1~1.5m, 시정은 1마일로, 흐리고 비가 오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다리 밑 협수로를 통과하기 위해서 서로 올라오고 내려가고 하다가 충돌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현재 해경은 해경 경비함 25척, 해군 함정 16척, 민간어선 9척 등 52척과 해경 헬기 3대, 해군 헬기 2대, 유관기관 헬기 3대 등 항공기 8대를 동원해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