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첫 아토피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한층 높아지고 있다.
강스템바이오텍은 현재 개발 중인 세계 최초 아토피 피부염 줄기세포 치료제 ‘퓨어스템 에이디주’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3상 시험계획(IND)을 승인 받았다고 5일 밝혔다.

임상 3상시험에서는 총 194명의 중등도 이상 만성 아토피 피부염 환자가 퓨어스템 에이디주 또는 위약을 투여받게 된다. 아토피 증상을 측정하는 지표인 EASI 측정을 통해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게 된다.

임상시험은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총 7개기관에서 진행된다. 환자 투여는 1년 이내로 완료해 빠른 시일 내에 판매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현재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는 스테로이드제제나 면역 억제제 등이 주로 쓰인다. 하지만 이러한 치료제들은 장기간 사용이 불가능하고 치료 중단시 재발하는 등 여러 문제점을 가지고 있어 아토피피부염을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뚜렷한 치료제는 현재 없는 실정이다.

강스템바이오텍 이태화 대표는 “아토피 피부염으로 고통 받는 국내 만성 난치성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