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배우 판빙빙의 남동생이 한국에서 아이돌 연습생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센은 5일 단독보도를 통해 판빙빙의 남동생 판청청(范丞丞)이 현재 한국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에서 가수 연습생 생활을 한 지 거의 1년이 됐다고 전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는 중국 최대 연예기획사 중 하나인 위에화엔터테인먼트의 자회사로, 아이돌그룹 ‘우주소녀’의 일부 멤버, 아이돌그룹 ‘유니크’, 최근 종영한 예능 ‘프로듀스 101 시즌 2’의 연습생 안형섭, 이의웅 등이 속해 있는 소속사다.

2000년생인 판청청은 판빙빙의 19살 어린 늦둥이 남동생으로 알려졌다. 판빙빙은 이전에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동생의 키가 벌써 190cm에 달한다”는 등 동생을 자랑하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위에화엔터테인먼트코리아 관계자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판청청이 1년째 연습 중”이라며 “지금은 트레이닝이 우선이라 데뷔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우승원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