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영상 캡처

중국 상하이에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벅스 매장이 문을 열었다.

스타벅스는 지난 5일 상하이 최대 명품 거리인 난징시루에 프리미엄 브랜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Starbucks reserve roastery)’를 오픈했다.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의 첫 해외 분점이다.

상하이의 리저브 로스터리 매장은 하늘에서 보면 거대한 원두를 연상시킨다. 2층으로 구성된 매장의 면적은 축구장 절반 크기인 2700㎡. 이는 스타벅스 본사가 위치한 미국 시애틀 2014년 개장한 플래그십 매장(1394㎡)의 2배, 일반 매장의 300배다. 동시 수용 가능 인원은 1000~1200명이며 매장이 워낙 넓어 고객들에게 지도가 그려진 ‘모험 가이드’를 제공한다고 한다.

이곳에선 특정 지역에서 소량 생산되는 고급 커피를 로스팅 수출하는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다. 대형 구리통에서 커피콩을 볶으면 천장에 설치된 구리 파이프를 통해 커피 바까지 운반된다. 커피, 차의 종류는 100여 가지에 달하며 80여 가지의 신선한 빵을 판매한다. 다른 매장과 달리 와인과 맥주도 판매한다.

상하이에 오픈한 스타벅스 리저브 로스터리(Starbucks reserve roastery) 매장 내부. 스타벅스 제공

CNN영상 캡처

CNN영상 캡처

또한 알리바바그룹홀딩과 연계한 증강현실(AR) 인식 기술이 도입됐다. 매장 곳곳을 스마트폰으로 스캔하면 커피 생산 및 가열 제조의 전 과정을 증강현실으로 즐길 수 있다. 알리바바 어플을 이용해 매장 내 커피를 주문, 결제도 가능하다.




스타벅스는 중국 전역에 3000개의 매장을 운영 중이며 2021년까지 2000곳을 더 늘릴 계획이다. 중국에 15시간마다 매장 하나가 생겨나는 중이라고 스타벅스는 설명했다.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스타벅스 입장에서 중국이 갖는 중요성은 이미 미국을 넘어섰다”며 10년 내 중국에 매장 1만 곳을 두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