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TN 캡처

수험생 수만 명이 상주하는 서울 노량진 학원가에 결핵 확진 환자가 발생해 보건 당국이 긴급 조사에 나섰다는 보도가 나와 파문이 예상된다.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하는 접촉 대상자만 500여명에 이르는데 학원 측은 제대로 안내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YTN은 서울 노량진 대형 공무원 학원에 다녔던 23세 A씨는 지난달 29일 결핵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100명 이상이 듣는 대형 강의를 포함해 지난달 중순까지 다양한 수업을 들었다. A씨가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무려 500여명에 달한다. 현재 A씨는 격리돼 치료 중이다.

결핵은 공기를 통해 퍼지는 전염성이 큰 질병인 만큼 조기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러나 학원 측은 일부 수강생에게 검사를 받으라는 문자 한 통이 전부다. 여기엔 전염이 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도 담겼다.

심지어 결핵이 퍼진 사실을 모르는 학생들도 많았다. 학원 측은 수험생의 동요가 우려돼 보건 당국의 지시를 충실히 따랐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보건 당국은 감염 검사와 역학조사를 통해 결핵이 어디까지 전염됐는 지 파악하고 있다.

학원의 안일한 대처에 수험생들은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시험을 코앞에 둔 수험생들이 급히 임시 검사소를 찾았지만 불안감은 쉽게 가시지 않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