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에서 박근혜 대표 시절 대변인을 지냈던 전여옥 전 의원이 홍준표 한국당 대표 부인과와 친박계 좌장 서청원 의원 부인 간의 신경전을 폭로했다.

전 전 의원은 5일 밤 블로그에 “오늘 한 보도 프로그램에 출연했는데 정치 이슈를 훑어 내리다가 ‘정치인 부인들의 싸움’이 화제가 됐다”며 “박지원 의원이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와 한 언급으로, 어떤 분이 친박을 바퀴벌레라고 했고 그 해당자의 부인이 그 말 한 사람 부인한테 에프X라를 사다 줬다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풍문이 팩트로 밝혀졌다”며 “서청원 의원 부인이 홍준표 대표 부인에게 에프X라를 건넸다고 한다. 자기 남편을 바퀴벌레라고 한 데 대한 일종의 앙갚음이라더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지난달 4일 페이스북에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조치에 반발하는 서청원, 최경환 등 친박계 의원들을 가리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다가 자신들의 문제가 걸리니 슬금슬금 기어 나와 박 전 대통령을 빌미로 살아나 보려고 몸부림치는 일부 극소수 잔박들을 보니 참으로 비겁하고 측은하다”고 비난했다.

또 “시대의 흐름도 모르고 당랑거철 같은 행동으로 당과 나라를 어지럽히는 철부지는 앞으로 없어졌으면 한다”며 사마귀에 비유해 친박계를 직격하기도 했다.

전 전 의원은 “방송에서 묻길래 웃음이 터질뻔 했지만 진지한 어조로 ‘정치인 부인은 그냥 그 남자의 부인이다. 직책도 없고 오히려 부인들끼리 만나 별일 아니지 않느냐며 인사 건네는 것이 정상 아닐까?’라고 말했다”며 “그러나 속으로는 ‘참 할 일들도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끄럽고 창피한 줄 모르고 살충제를 건네는 친박의원 부인이나 기싸움을 벌였다고 알려진 홍 대표 부인이나…”라며 “한국당의 앞날이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문지연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