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피자마루 홈페이지

문재인 대통령이 6일 기획재정부 직원들을 격려하기 위해 피자 350판을 보낸 가운데, 문 대통령이 선택한 중소 피자업체인 피자마루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문 대통령이 주문한 피자를 ‘이니피자’로 부르며 주문했다는 인터넷 후기도 이어졌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기재부에 피자를 보낸 것은 내년 예산안, 세제개편안 등 연일 격무에 시달리는 기재부 공무원들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라며 “향후 정부 경제정책 추진과 경기 호전, 부동산 가격 안정 등에도 더욱 매진해 달라는 마음의 표현도 담겨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공무원, 경비원, 미화원 등 기재부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들이 먹을 수 있도록 피자마루 세종시 매장에서 350판의 피자를 주문했다.

청와대는 피자마루에 대해 “이 회사는 상생 협력을 통한 브랜드 운영과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고 사랑의 1만판 피자 나눔, 가맹점과의 상생과 동행 약속을 실천 중인 피자 업체”라고 소개했다.

사진 = 피자마루 공식 인스타그램 캡쳐

피자마루는 6일 공식 인스타그램에 “문 대통령이 기재부 소속 전 직원에게 피자를 보냈다”는 보도를 인용하며 “그 피자가 피자마루에요 >.< #사랑합니다 #문재인 #문재인대통령 #이니피자 #피자마루”라는 글을 올렸다.

문 대통령이 주문한 피자 메뉴는 피자마루의 불고기피자였다. 피자마루는 문 대통령이 어떤 피자를 주문했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인스타그램 답글을 통해 “이니피자는 불고기피자”라고 밝혔다.

피자마루 불고기피자는 한 판에 9900원이다.


이현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